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벙글(동대문센터)

입소날짜
2024-04-12
품종
코리안숏헤어
성별
수컷
나이
3(세) 2(개월)
체중
3.8(Kg)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벙글(동대문센터) 예요.

[ 입소 히스토리 ]


싱글, 벙글, 방글, 뱅글 네 아이는 고양이 쉘터에서 지내던 아이들이에요.


30마리의 고양이가 함께 지내며 관리를 받던 곳. 그러나 보호자분의 사망으로 인해 아이들은 갈 곳을 잃게 되었어요.


불행 중 다행히 30마리의 아이들 중 26마리는 주변 분들의 도움으로 모두 입양을 가게 되었고,


지난 4월 중순, 나머지 네 마리(싱글, 벙글, 방글, 뱅글)가 동대문 센터에 입소하게 되었습니다.



[ 벙글이는요~ ]


벙글이는 같이 입소한 싱글이와 쌍둥이 형제같은 외형뿐만 아니라 그 외에도 비슷한 부분이 많은 아이에요.


싱글이처럼 지난 보호소에서 지낼 때 서열싸움에서 자주 밀렸던 건지 타묘에 대한 겁이 많구요,


겁이 많은 소심한 고양이에요.


싱글이와는 서로 의지를 많이 하며 항상 붙어있어요.


벙글이는 아주 조금 예민한 고양이에요.


환경 변화에 예민해서 환경 적응까지 시간이 조금 걸려요.


다행히도 밥은 먹으면서 경계하는 친구에요.

(너무 예민한 고양이들은 내내 밥을 안 먹기도 하거든요.)


고양이 답게 여기저기 지형지물을 이용해 구석구석 잘 숨어있어요.

싱글이와 둘이 딱 붙어 숨어있어요.


안 보여서 말을 걸면 야옹야옹 하지만 목소리가 들릴 듯 말 듯 작아요.


아직까진 사람의 손길을 무서워하고 다소 경계하며 바짝 얼어있어요.


‘범글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잠깐 방심하면 호랑이가 되는 아이라 친해지는 데에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합니다.


매일 틈틈이 벙글이를 찾아가 친한척 말도 걸며 대화도 하고, 스킨쉽을 계속해서 했어요.


그 결과 처음 입소 때와는 달리 어느정도 사람 손에 익숙해 졌어요.


이제는 궁디팡팡까지 가능할 정도에요. 다른 친구들처럼 엉덩이를 치켜올리진 않지만, 그래도 은근히 좋아해요ㅎㅎㅎ


벙글이는 다묘 가정보다는 혼자 있는 가정이 적합한 아이입니다.


사랑스런 벙글이의 평생가족을 기다립니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내의 입양대기동물들은 입양 전 교육 이수 후 첫만남이 가능합니다. 나이는 추정나이로써 실제 나이와 일치하지 않을 수 있으며, 성격 또한 입양 후 생활패턴이나 환경, 시간 등 변화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니 충분히 고려해보신 후 입양신청 해주세요.